맥용 오피스 프리뷰가 공개되었습니다. – Office for Mac Preview


 

맥용 MS Office 프리뷰가 공개되었습니다.

사이트 바로가기 : http://products.office.com/en-US/mac/mac-preview

맥용 MS Office의 버전은 윈도우용 오피스 버전 다음인 경우 (ex. Office 2010 -> Mac Office 2011)가 많았는데 이번에는 2015로명칭이 정해질지.. 윈도우용 Office 처럼 2016으로 붙을지 궁금합니다.

현재 다운로드가 많아서인지 Office 프리뷰 버전 다운로드 접속이 원할하지 않습니다. 총 2.66GB 크기의 파일입니다.

설치 시 화면을 살펴보면 사용권 계약 화면에서도 한글을 지원하지 않는군요. 이전 버전의 맥용 Office 사용해본 분들은 한글 입력이 너무 불편하고 오류가 많아서 심한 짜증(?)을 유발시켰는데 이번에도 역시 그렇지 않을까 걱정을 할 수도 있는데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한국어 UI는 지원되지 않지만 한글입력은 너무 잘됩니다.

제품 설치를 마치게되면 PowerPoint, Word, Excel, Outlook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OneNote는 앱스토어에서 별도로 무료 설치가 가능합니다.

 

PowerPoint 이미지 입니다.

세심하게 살펴보지 않거나 맥용 오피스라는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면 윈도우용 Office 아닌가라고 착각할 정도로 사용자 UI를 통일하여 제품을 내놓았습니다.

 

엑셀 화면입니다.

맥용 사용자들이 이 엑셀 때문에 맥용 오피스를 사용하거나 페러럴즈나 부트캠프를 이용하여 윈도우를 사용한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유용한 프로그램입니다. 이번 버전에서 엑셀이 너무 훌륭해졌습니다.

 

워드 화면입니다.

이전 맥용 Office 2011의 워드에서 한글 입력 시에 텍스트 반응이 많이 느리다는 피드백이 많았는데 이번에 그 문제가 해결되었기를 기대해봅니다.

 

아웃룩 화면입니다.

저의 경우에는 구글과 아웃룩을 연동해서 모바일 기기에서는 주로 구글로 일정관리를.. 노트북 등에서는 아웃룩으로 일정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다른 메일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지 않아도 될 듯 합니다.

 

윈도우만 사용하거나 맥용 오피스를 사용하지 않았던 분들은 큰 반응이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래 화면은 맥용 오피스 2011의 파워포인트 화면입니다.

파워포인트가 리본메뉴를 채택하고 있지만, 메뉴의 위치와 UI가 너무 달라서 사용하는데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맥용 오피스 프리뷰의 파워포인트 화면입니다. 색상 표현에서도 미묘한 차이가 있습니다.

더 좋은 것은 화면이 너무 친숙하다는 점입니다.

맥용 오피스 프리뷰는 일시적으로 무료로 모든 기능 사용이 가능합니다.

정식버전이 출시되면 일부분 기능에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Office 365 사용자에게는 무료로 업그레이드 가능하고 사용할 수 있으니 이번 기회에 하나 장만하시는 것도 좋겠네요.

 

추후 맥용 파워포인트의 기능을 좀 더 상세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Advertisements
맥용 오피스 프리뷰가 공개되었습니다. – Office for Mac Preview

무료 아이콘 파워포인트에서 제대로 사용하기


페이스북을 통해서 공유 받은 정보입니다. 해외 디자이너들이 그들이 만든 아이콘이나 이미지 등을 종종 공유하는데 이번에는 여러 가지 아바타 이미지를 공개해 주었네요

사이트 바로가기 : https://dribbble.com/shots/1938508-Free-User-pics

이 이미지를 단순히 그림으로만 제공해준 것이 아니라 벡터 파일 형태인 eps 포맷과 포토샵 파일인 psd 포맷으로 제공해주고 있습니다.

포토샵 파일은 해당 컴퓨터에 설치가 되어있거나 psd 파일 편집이 가능한 http:​//pixlr.com/edit 사이트에서 활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포토샵 등 도구가 익숙하지 않은 분들에게는 조금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래서 더 쉬운 방법 중 하나인 eps 파일을 활용하는 방법인데 eps 파일도 벡터 파일이기 때문이 일반적인 비트맵 이미지보다는 활용도가 높습니다. 특히 eps 파일은 파워포인트에서도 바로 불러들여 사용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이점입니다.

파워포인트로 eps 파일을 드래그앤드롭하거나 [삽입] 탭 – [이미지] 그룹의 [그림]을 선택한 후 다운받은 User-pic.eps 파일을 삽입합니다.

삽입한 User-pic.eps 파일을 선택한 후 오른쪽 마우스 클릭 – 그룹 – 그룹해제를 합니다. 그룹해제의 단축키는 ctrl + shift + G를 입력해도 됩니다. 그룹해제는 모든 개체가 해제될 때까지 2-3회 정도 반복해서 실행합

그룹해제가 완료되면 불필요한 테두리 등은 삭제하고 개체의 색상 등을 편집해서 사용이 가능합니다.

다른 아이콘의 안경과 수염을 복사하여 다른 아이콘에 옮겨서 붙여 활용하거나 표정 등의 변화도 가능하며 색상도 변경이 가능합니다.

예전에 파워포인트에서 지원하던 클립아트를 분해해서 사용하듯이 eps 파일도 분해 (그룹해제)하여 얼마던지 활용아 기능하니 한 번 씩 연습해보시기 바랍니다.

간혹 파워포인트에 삽입이 되지 않는 eps 포맷도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직장인을 위한 실무 엑셀 & 파워포인트 2013 책에는 더 많은 무료 아이콘 (eps 파일)을 다운로드 받고 활용하는 내용이 소개되어 있습니다.

 

 직장인을 위한 실무 엑셀 & 파워포인트

 

 

무료 아이콘 파워포인트에서 제대로 사용하기

파워포인트 2013에서는 화면 녹화도 공짜


 

얼마 전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의 업데이트로 인해 파워포인트 2013에서 화면녹화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이 기능은 예전에 블로그에 소개한 Office Mix 애드인 기능이 아닌 순수하게 파워포인트의 기능으로 동작이 가능해진 것입니다.

[삽입] 탭 – [미디어] 그룹의 맨 오른쪽에 [화면녹화]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화면 녹화]를 선택하면 파워포인트는 녹화영역에서 사라지고 화면 녹화할 영역만큼 사용자가 마우스 드래그로 지정을 해야 합니다.

화면 녹화할 영역 지정을 마쳤으면 화면 녹화 도구의 오른쪽 오디오와 마우스 커스 포함 여부를 선택할 수 있으며, 왼쪽의 [녹화] 메뉴를 선택하여 화면 녹화를 시작하면 됩니다.

화면녹화를 멈추기 위해서는 마우스 커서를 모니터 상단으로 위치하면 화면녹화 도중 숨겨진 화면녹화 도구가 표시되며 녹화 중지를 선택하면 녹화된 영상이 파워포인트에 자동적으로 삽입됩니다.

화면녹화를 위해서는 여러 가지 외부 프로그램을 사용했어야 하는데, 이제는 그럴 필요가 전혀 없어졌다는 점에서 참 좋은 기능이라 생각됩니다.

아쉬운 점은 파워포인트 2010 버전과 그 이하 버전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다는 점입니다. 파워포인트 2013 버전을 사용해야 하는 또 다른 이유가 생겼네요.

 

파워포인트 2013에서는 화면 녹화도 공짜

파워포인트 팁 – 표 작성의 기본 원칙 How to make a Graph


엑셀에서는 데이터를 분석하기 위해 표를 사용하고, 파워포인트에서는 데이터를 표현하기 위해 표를 사용합니다. 프로그램에 따라 표의 사용 목적이 서로 다르지만,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표를 작성할 때 지켜야 할 기본 원칙은 같습니다.

1. 주목할 부분을 강조해서 표현하라


프레젠테이션 디자인을 할 때 데이터의 효율적인 정리를 위해 표를 자주 사용합니다. 하지만 왼쪽 표처럼 전달하려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전혀 알 수 없게 디자인을 하면 어느 부분을 집중해서 봐야 하는지 알 수 없으며, 가독성도 떨어져서 내용이 더욱 어렵게 느껴집니다. 따라서 데이터 분석 표를 만들 때는 청중이 주목할 부분이 무엇인지 강조해서 표현해야 합니다. 파워포인트에서 사용하는 표는 발표자가 전달하는 메시지의 근거가 된다는 점을 꼭 기억합니다.

2. 선을 최소화하라


표는 가로 선과 세로 선으로 구분되어 있지만, 데이터가 많은 표는 선 때문에 데이터 값을 읽기가 어렵습니다. 이 경우 최소한의 그리드 라인만 남겨둔 채 나머지 선을 삭제하면 주요 데이터에 집중할 수 있는 표로 쉽게 수정할 수 있습니다. 표의 선을 없애는 것은 여백을 확보하는 것과 같습니다. 선을 삭제하여 데이터의 구분이 모호해졌다면 행 또는 열에 음영을 적용하여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3. 숫자는 셀의 오른쪽으로 정렬하라


(◀︎◀︎ 표 데이터를 왼쪽 정렬한 경우, ►► 표 데이터를 오른쪽 정렬한 경우)

텍스트를 입력할 때 대부분 왼쪽 정렬을 선호합니다. 나라마다 텍스트를 읽는 방향이 다르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글을 읽을 때 시선의 흐름이 왼쪽에서 오른쪽 방향으로 진행됩니다. 하지만 숫자의 경우에는 왼쪽 정렬이 아니라 오른쪽 정렬해야 합니다. 숫자는 크기(단위)를 비교해야 하기 때문에 오른쪽 정렬을 해야 수치 값을 쉽게 비교할 수 있습니다.

4. 소수점을 기준으로 정렬하라


(◀︎◀︎ 소수점 값과 정수 값을 모두 오른쪽 정렬한 표, ►► 정수에 소수점 이하 자릿수를 표시하여 소수점을 기준으로 정리한 표)

숫자 데이터는 오른쪽 정렬을 하는 것이 좋지만, 숫자를 소수점 값까지 표시해야 한다면 소수점을 기준으로 정렬해야 합니다. 소수점과 정수를 함께 사용하면 데이터의 크기를 구분하기 어려울 수 있으므로 정수만 있는 경우에도 소수점 자리를 표시하거나 소수점을 기준으로 정렬하는 것이 좋습니다.

5. 비교용 데이터는 세로로 배열하라


(◀︎◀︎ 브라우저를 기준으로 데이터를 세로로 배열한 표, ►► 시간을 기준으로 데이터를 세로로 배열한 표)

표는 주로 데이터를 비교하기 위해 사용하므로 여러 데이터를 비교할 때는 가로보다 세로로 배열하는 것이 좋습니다. 비교할 대상이 무엇인지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시간별로 데이터를 비교해야 할 때는 브라우저보다 시간을 기준으로 데이터를 세로로 배열한 표가 좀 더 쉽게 이해합니다.

6. 두 개의 항목 비교 시 비교 항목을 가운데에 배치하라


비교용 표를 작성할 때 비교 대상이 두 가지 이상이면 비교 항목을 표의 가운데에 배치해서 이해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또한 기준이 되는 데이터를 왼쪽에 배치하는 것도 좋습니다.

이 글은 ‘직장인을 위한 실무 엑셀&파워포인트 2013’ 도서의 일부를 발췌한 글입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과 따라하기는 책에서 확인해 주세요.

직장인을 위한 실무 엑셀 & 파워포인트 2013

작가: 배준오

출판 : 길벗

발매: 2014.12.30

파워포인트 팁 – 표 작성의 기본 원칙 How to make a Graph

파워포인트에서 메시지를 강조하는 5가지 기본 표현 방법 5 ways to emphasize the message


사람들이 한 번에 기억할 수 있는 개수는 많지 않습니다. 1986년에 앨런 배델리(Alan Baddeley)가 발표한 인간의 기억과 정보 처리에 관한 연구에 의하면 인간은 한 번에 4개 정도만 기억할 수 있다고 합니다. 따라서 한 장의 슬라이드에서 너무 많은 내용을 한꺼번에 보여주면 청중은 기억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읽기도 힘들어져서 집중력이 떨어집니다.


메시지를 돋보이게 만들고 싶다면 ‘회색조’, ‘색상’, ‘모양’, ‘크기’, ‘위치’이라는 다섯 가지 기본 표현 방법에 충실하면 됩니다.

1) 회색조 : 덜 중요한 항목은 회색으로 처리하기

중요한 항목을 강조하는 것만큼 중요하지 않은 항목을 중요하지 않게 보이게 하는 작업도 필요합니다. 중요도가 늦은 항목은 과감하게 삭제하면 되지만, 이것이 청중에게 필요한 자료일 수도 있으므로 있는 듯 없는 듯 표현해야 합니다. 목차를 나열하거나 비교하기 위한 항목처럼 현재의 진행 상태를 알려주거나 강조할 때 있는 듯 없는 듯한 표현으로 회색 처리(gray-out)를 합니다.

아래 그림은 ‘시각 자료가 가져야 할 세 가지 핵심 과제’인데 목차 슬라이드로 설명하려는 항목 이외의 나머지 부분은 회색으로 처리하여 ‘과제 3’의 집중도를 높였습니다.


복잡한 차트에도 회색으로 처리하는 방법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비교용 항목을 누락시키지 않으면서 중요한 항목이 돋보이도록 회색으로 처리합니다.


2) 색상 : 정보를 강조하기 위한 색 사용하기

A. 색 사용이 어렵다면 색을 사용하지 마라

색을 사용하는 것이 어렵다면 문서를 작성할 때 아예 색을 빼버리는 것이 낫습니다. 즉 슬라이드의 텍스트 뿐만 아니라 도형, 표 등의 모든 개체를 흑백 또는 회색조만으로 작성하는 것인데, 글로벌 컨설팅 회사의 경우 대부분의 보고서를 회색조로 작성합니다. 반드시 필요한 항목에만 색을 지정해서 핵심만 강조하면 됩니다. 다만 최소한의 색을 사용하는 만큼 눈에 띄는 색상을 사용하여 강조 효과를 강하게 나타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출처 : 매켄지 제2차 한국 보고서 – 신 성장공식, 2013년 4월, McKinsey Global Institue)

B. 의미 있는 색을 주요 색으로 사용하라

의미 있는 색을 선택할 때는 전달하려는 주제와 연관된 색을 선택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회사를 대표하는 CI(Corporate Identity) 또는 BI(Brand Identity)에서 색을 추출하거나 회사 홈페이지에서 사용한 색상 규정을 참고합니다.


(서울의 색, http://www.seoul.go.kr/v2012/symbol/color.html)

C. 강조 또는 다른 정보를 제시할 때만 다른 색을 사용하라

색을 많이 사용한 문서나 슬라이드를 보면 아름답다는 생각보다 복잡하고 어렵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색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청중의 눈을 쉽게 피로하게 만들어서 집중력을 해치는 경우가 많으므로 강조 부분에만 색을 제한적으로 사용해야 합니다.

상반기와 하반기처럼 속성이 다른 콘텐츠의 경우 같은 색상보다 다른 색상으로 변화를 주면 각 분기별로 다르게 진행되는 상황을 쉽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하나의 슬라이드에서 다른 색을 지정할 때 어울리는 색상을 선택하려면 무지개를 떠올리면 됩니다. 파워포인트의 색상표가 복잡하게 보여도 잘 알고 있는 무지개 색으로 쉽게 구분할 수 있습니다.


3) 모양 : 모양을 다르게 지정해 차이점 강조하기

색이 달라도 모양이 비슷하면 다른 점을 쉽게 찾을 수 없듯이 확실하게 다른 속성을 표현해야 할 때는 차별화된 모양을 적용하여 강조 또는 대비 효과를 줄 수 있습니다. 다이어그램이나 표, 차트 등에서 강조할 항목이 있을 때 모양으로 변화를 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4) 크기 : 크기의 차이를 이용해 핵심 강조하기

슬라이드를 디자인할 때 항목의 크기에 변화를 주어 원하는 내용을 강조할 수 있습니다. 크기를 다르게 하여 강조하는 방법은 텍스트의 강조에도 많이 사용됩니다. 한 장의 슬라이드에 들어가는 내용이 많을 경우 핵심 문장이나 단어를 강조하기 위해 크기를 다르게 지정하면 해당 내용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집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주요 내용은 크다’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수준별로 구분된 슬라이드의 텍스트의 경우 크기나 굵기 등을 조정하여 상위 수준과 하위 수준을 확실하게 구분해야 합니다.


5) 위치 : 관련 있는 것끼리 가깝게 배치하기

그룹은 수준의 단계 또는 색상으로 구분하여 만드는데, 의미가 같거나 관련 있는 내용을 그룹화하면 청중은 전달 내용을 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다음 슬라이드 표지의 경우 왼쪽 슬라이드에서는 제목 이외의 정보가 사방으로 흩어져서 시선의 흐름을 방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른쪽 슬라이드처럼 관련된 정보를 그룹화하고 정렬하면 좀 더 정돈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내용을 설명할 때도 위치에 구성 요소를 배치하면 중요도가 비슷해 보입니다. 하지만 왼쪽 그림과 같이 위치를 다르게 배치하면 비중에 따라 중요도를 다르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이 글은 ‘직장인을 위한 실무 엑셀&파워포인트 2013’ 도서의 일부를 발췌한 글입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책에서 확인해 주세요.

직장인을 위한 실무 엑셀 & 파워포인트 2013

작가: 배준오

출판 : 길벗

발매: 2014.12.30

파워포인트에서 메시지를 강조하는 5가지 기본 표현 방법 5 ways to emphasize the mess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