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검색엔진 bing.com 잘 사용하기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만든 포털사이트가 몇 가지 있습니다. 

컴퓨터를 처음 설치하고 internet explorer를 처음 실행하면 나타나는 msn 사이트 (http://www.msn.com)가 있고, 구글 검색엔진을 겨냥(?)해서 만든 bing (http://www.bing.com)이 그러합니다.

 

위 두 사이트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좀 많이 생소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msn 사이트를 접속하면 얼마전 까지 joins-msn 사이트로 연결이 되었습니다. 성인광고도 마구 나타나고해서 별로 좋아하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2013년, 7월부터 MSN 한국페이지가 제대로 오픈되었습니다. 참고 : MSN 사이트가 새단장을 했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인 네이버에 비하면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요소가 많이 부족해 보입니다.

 
 

오늘 메인 주제인 마이크로소프트 검색서비스 사이트인 bing (빙) 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bing 자체 검색 서비스는 훌륭하지만, 여러 서비스와 함께 묶여서 제공되는 구글에 비하면, 우리나라에서 그 인지도는 아직도 낮은 편입니다. 

 
 

 

▲ 2013년 1월 ~ 2014년 4월 검색엔진 점유율 / http://internettrend.co.kr/trendForward.tsp

 
 

우리나라에서는 bing.com으로 접속하면 daum(다음) 사이트로 접속이 됩니다. 

즉 daum.net 사이트에서 검색한 결과와 bing.com에서 검색한 결과가 서로 다르지 않는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이런 까닭에 bing을 더 사용하지 않게 되리라 생각됩니다.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bing을 제대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위 그림의 오른쪽 위에 있는 Worldwide Bing 을 클릭한 다음 국가명을 미국-영어로 선택하면 오리지널 bing.com 검색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조금 지난 정보이긴 하지만 bing.com 특징을 잘 설명한 글 http://elvenking.tistory.com/1599

 

bing.com 이 제대로 사용자들의 관심을 끌기위해서는 검색의 편의성에 대한 차별화가 필요할 것입니다.

과거에 bing 고급검색 기능이 제공된 적이 있었으나, 지금은 그 고급검색 기능은 더 이상 제공되지 않고, 구글고급검색의 기능 중 일부가 bing.com 에서 제공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예를 들면, 입력한 검색 키워드 그대로의 검색 결과를 원한다면 “검색 키워드” 처럼 큰 따옴표 ” ” 내에 검색 키워드를 입력하면 됩니다.

특정한 문서파일을 검색하고 싶으면 검색키워드 filetype:파일확장자 (ppt/pptx, pdf 등등)를 입력하면 됩니다.

특정 사이트 내에서 검색키워드를 검색하고 싶다면 검색키워드 site:url (http:// 입력 생략)을 입력하면 됩니다.

 

 
 


▲ bing과 google 의 filetype 고급검색 결과비교

 


 ▲ bing과 google 의 site 고급검색 결과비교

 

검색결과를 비교해보면 아직 google 검색결과물 갯수가 우월할 정도로 많은데. 이는 한국어 검색인 경우에 해당되며, 한국어 페이지 지원 차이 때문으로 보입니다. 영어 키워드로 검색 시에는 거의 차이가 없음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혹자는 이 게시물을 보고 bing 이 google을 따라했니 어쩌니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이런 편리함과 유용함을 bing 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니 무지 기쁘고 좋은 따름입니다.

Advertisements
마이크로소프트 검색엔진 bing.com 잘 사용하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